의문의 죽음 :: 대머리라서 죽었음..... 그리고 실제내용 추가


Aeschylos

(BC 525/524 ~ 456 BC)


아테네의 인물. 그리스 비극 3대 작가 중 가장 앞 사람이다. 나머지 두 사람은 소포클레스와 에우리피데스. 

가장 앞서 활동을 시작했고, 우리가 희랍 비극이라 불리는 저작들의 기초적인 틀을 다진 인물이기에, '그리스 비극의 아버지'라고 불린다. 


아이스퀼로스는 소포클레스의 스승이었으며, 소포클레스가 경연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을때의 희생양이기도 했다. 그리스 비극의 3요소 '신', '개인', '사회' 가운데 아이스퀼로스가 주목한 부분은 '사회'.

 다른 두 사람과 달리 현실에서 모티브를 따온 작품들이 많은데, 이는 아이스퀼로스가 페르시아 전쟁을 겪은 세대이며, 그 자신 역시 참전 경험이 있었던 까닭일 것이다. 강대한 페르시아와 대결한 경험을 토대로 아테네 사회가 갖추어야할 미덕, 나아가야 할 방향, 범해서는 안 될 금기 같은 것들에 주목했으며, 따라서 그의 작품에 남아있는 테마들도 저런 것들이다. 비극 경연대회에서 13차례나 우승했고 생전 90여 작품을 발표했다고 전해지나 현재 남아있는 것은 7편 뿐이다.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이 불타면서 저작들이 유실되었다고.


대표작은 오레스테스 3부작. 아가멤논이 트로이 전쟁을 마치고 돌아와 아내 클리타임네스트라에게 암살당하자 아들 오레스테스가 부친의 복수를 위해 모친을 살해한 신화를 모티브로 했다. 이의 정당성을 두고 아폴론, 복수의 여신들, 오레스테스가 법정에서 키배를 벌이는데, 이것을 '사적인 복수'에서 '공적인 법치'로 넘어가는 이행과정으로 보는 학자들도 있다. 아이스퀼로스가 '사회'에 무게를 두었다고 보는 것도 이런 까닭.


* 여담

시칠리아를 여행하다 객사했는데, 거북 폭격을 맞고 죽었다는 야사가 떠돌고 있다. 거북을 포획한 독수리가 등딱지를 깨기 위해 하늘에서 바위에 투척했는데, 그 '바위'가 아이스퀼로스의 대머리였다는 것. 어떤 기록에서는 그가 위에서 떨어지는 물체에 맞아 죽을 것이라는 예언이 있어서 그 예언을 피하려다가 거북에 맞아 죽었다는 내용이 추가되어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